강서점
부천점

For your health life
여성의 아름다움건강을 지켜드리는
비너스여성클리닉

Home > 유방암클리닉
유방암

산업의 발달에 따른 소득의 증가와 더불어 음식물 섭취패턴의 변화, 생활방식의 서구화, 환경오염 등으로 한국인들에게 심·혈관 질환, 당뇨병, 폐암, 대장암 등의 선진국형 병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여성들에게 유방암의 증가는 주목해야 합니다.

유방암의 증가 현상은 90년대 들어 분명해졌고 유방암은 이미 우리 여성들 곁에 바짝 다가서 있습니다. 80년대에는 전체 암의 9%로 여성암 중 3위(자궁, 위, 유방)이던 유방암이 90년대 들어서 급속히 증가하였습니다. 98년 통계에 의하면 결국 14.1%로 13%인 자궁암을 앞질러 여성 2위의 암이 되었으며 16.3%로 1위인 위암과 순위다툼을 벌였고 2001년 통계에서는 유방암이 16.1%로 위암 15.3%, 대장 10.5%, 자궁암10.1% 등을 누르고 1위의 암으로 올라섰습니다. 예방 의학자들이 예측한 바와 같이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 소득이 높은 아시아 국가나 구미 각국과 같이 유방암이 여성 1위의 암이 된 것입니다.

유방염(乳房炎)과 농양(膿瘍)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09-05-19 09:57 조회2,209회 댓글0건

본문

유방염(乳房炎)과 농양(膿瘍)
<유방염은 수유기와 비수유기 유방염으로 분류합니다>

乳房炎과 乳房膿瘍은 여성들이 흔히 접하는 질환으로 대부분 치료가 잘되나,
경우에 따라서는 재발도 잦고 염증 덩어리가 암으로 오인되기도 합니다.
수유기와 비 수유기에 발생한 염증의 임상적 특성과 치료방법이 다르므로 관심이
필요합니다.


<수유기 유방염은 치료가 잘됩니다.>

 授乳期의 유방염은 수유여성의 약 2-3%가 경험하는 일로 대개 수유를 시작한
수주 안에 유두에 생긴 상처(아마도 아기에 의하여 생긴)로 병균이 침범하여
발생합니다.

염증이 급작스럽게 악화되는 경우가 많으며 심한 유방통,식욕감퇴 무력감등의
전신증세, 39-40도의 고열을 동반하여 쉽게 탈진 되기도 합니다. 수분섭취를
충분히하고 농양이 생기기전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하면 잘 낫습니다.


<유방염이 생겼다고 수유를 중단할 필요는 없습니다>

유방염이 생기면 수유를 중단하고,젖끊는 약을 복용케 하기도 하나,최근에는 오히려
수유를 적극 권장하고,염증부위에 따뜻한 맛사지로 막힌 유관이 풀리도록 한 후,
젖을 잘 짜내면  치료가 잘 됩니다.

 수유기 유방염을 방치하거나 치료가 적절치 않으면 농양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합니다. 그러나,농양이 확실하면 고름제거수술과 항생제 투여로 후유증이나
재발 없이 치료가 잘됩니다.


<여성 유방염의 90%는 비수유기에 생깁니다> 

 非 授乳期 유방염은 유방외과질환의 약 5-6%를 차지하는 흔한 병으로, 여성에게
흔히 있는 乳管확장증이 있는 유관에 세균이 번식하거나 유관 내용물이 유방조직으로
역류하여 염증이 생깁니다.

유두부위에 주로 생기며 압통,암과 구분이 힘든 몽우리와 유두함몰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유두를 청결히 유지하고 자극을 피하면 치료되기도 하나, 염증이 심할때는 항생제치료,
몽우리가 생긴 환자는 암과의 감별을 위하여 조직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비수유기 유방농양도 유두부위에 주로 생기고,전신증상이 거의 없고 유두부위에
압통,발적,부종 등이 나타납니다. 유두부위에 고름이 흘러 나오는 만성 누공이
형성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관확장에 의한 염증이 심해지거나,선천적인 유두함몰 환자에서 유두에 생긴 상처로
병균이 침범하여 생긴다는 학설 등이 있습니다.


<비수유기 유방농양은 재발이 잘되어 수술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유방농양의 90%이상은 비 수유기에 생기는데,보통 농양과 같이 간단히 째고 고름을
제거하면 재발률이 50-70%나 됩니다.

따라서 재발성 농양환자는 배농술과 항생제 치료로 급성염증이 완화되면,유두 및
유륜부위의 염증세포를 완벽히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완치됩니다. 이때 유두함몰이
있는 환자는 유두 복원수술을 같이 받아야 완치됩니다.

 31세의 N씨는,4개월전 왼쪽 유두부위가 부어오르고 열이나며 통증이 있었으나
유방염 진단하에 치료를 받고 증세는 좋아졌다.그런데 3개월이 경과된 어느날
염증이 있던 부위에 밤톨만한 혹이 만져지고 유두가 함몰된 것이 발견되었다.깜짝
놀란 그녀는 의학상식 책을 살피게 되었다.'
혹이 있고 유두가 함몰되면 암을 의심해야 된다'는 글을 읽은 그녀는 고민끝에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검사결과는 흔히 있을 수 있는 재발성 유방염과 농양이었고 환부를 째서
염증세포를 모두 제거하는 수술로 완치될 수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