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점
부천점

For your health life
여성의 아름다움건강을 지켜드리는
비너스여성클리닉

Home > 유방암클리닉
유방암

산업의 발달에 따른 소득의 증가와 더불어 음식물 섭취패턴의 변화, 생활방식의 서구화, 환경오염 등으로 한국인들에게 심·혈관 질환, 당뇨병, 폐암, 대장암 등의 선진국형 병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여성들에게 유방암의 증가는 주목해야 합니다.

유방암의 증가 현상은 90년대 들어 분명해졌고 유방암은 이미 우리 여성들 곁에 바짝 다가서 있습니다. 80년대에는 전체 암의 9%로 여성암 중 3위(자궁, 위, 유방)이던 유방암이 90년대 들어서 급속히 증가하였습니다. 98년 통계에 의하면 결국 14.1%로 13%인 자궁암을 앞질러 여성 2위의 암이 되었으며 16.3%로 1위인 위암과 순위다툼을 벌였고 2001년 통계에서는 유방암이 16.1%로 위암 15.3%, 대장 10.5%, 자궁암10.1% 등을 누르고 1위의 암으로 올라섰습니다. 예방 의학자들이 예측한 바와 같이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 소득이 높은 아시아 국가나 구미 각국과 같이 유방암이 여성 1위의 암이 된 것입니다.

癌이 아닌 乳房의 몽우리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09-05-19 09:59 조회2,279회 댓글0건

본문

癌이 아닌 乳房의 몽우리

대부분의 여성 유방에는 정상적으로 몽우리가 생겨납니다. 이러한 몽우리들은
생리 사이클과 관계된 호르몬의 변화와 관계가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유방의 몽우리는 양성이며 아주 적은 수가 癌으로 확인됩니다.
물론 이러한 사실로 모든 몽우리가 암이 아닐것이라고 안심하라는 뜻이 아니고
아주 드믈게 암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몽우리가 없어지지 않고 계속 만져지면 전문의를 만나 정밀한 검사를
받고 암이 아니라는 확인을 받아야 합니다.

수년전만 해도 유방에 없어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만져지는 몽우리가 있다면
환자의 연령에 관계없이 암이 아닌지 감별을 위해 조직검사를 받아야만 하였습니다.
최근과 같은 유방촬영장치나 초음파진단기 등과 같은 정밀한 장비가 없어 의사가
환자의 문제를 신뢰성 있게 진단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따라서 의사는 자신의
손 끝으로 느껴지는 느낌과 그동안 臨床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문제를
해결해야만 했습니다.

그러므로 수많은 환자들이 자신의 문제가 암이 아닌가 하고 공포에 떨게 하였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대부분의 경우 의사의 예측이 빗나가서 소수의 환자에서만
암세포가 발견되었습니다.

오늘날에는 정밀도에서 많은 개선이 이루어진 유방촬영장치와 초음판 진단기,
세포검사 등이 발달하여 조직검사가 꼭 필요한지를 거의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되었다.

젊은 연령층에서 유방의 문제는 거의 대부분 惡性이 아닙니다. 40세 이전의
환자에서 95%이상은 심각한 문제가 아닙니다. 거의 대부분 환자는 간단한 치료
나 수술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섬유낭성 변화(질환)(Fibrocystic Breast Change(Disease))

섬유낭성 변화는 전체 여성 50%이상에서 생기는 아주 흔한 문제입니다.
섬유낭성변화란 이름이 말하듯이 유방조직이 섬유화로 단단해지고 국소적으로
낭포(낭종:물주머니)가 생기는 현상입니다. 낭포는 현미경적으로
아주 작은 것에서부터 주사기로 물을 뽑아낼 수 있을 만큼 큰 것들이
다발성으로 생깁니다.

원인과 치료법이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유방의 울퉁불퉁한 표면이나
몽우리같이 만져지는 것은 난소호르몬(여성호르몬,태반호르몬 등)이 큰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생리전이 되면 몽우리가 더 단단해지며
30-50세 여성(폐경 이전)에 많이 생깁니다. 낭포(낭종)이 생기면 더 단단해지고
누르면 아프고 통증도 느낄 수 있습니다. 통증의 강도는 매우 은근하여 기분이
나쁜 정도이나 만약 낭종안에서 출혈등의 분제가 생기면 크기가 갑자기
커지고 상당한 통증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낭종이 생긴 사람은 만져지는 몽우리 뿐만 아니라 낭종액을 주사기로 뽑아내고
뽑아낸 액체속에 나쁜 세포가 없는지를 확인해야 합니다(세침 흡인 세포검사).
이 검사는 외래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

낭종을 주사기로 뽑아내면 대부분 완치되나 0.1%는 재발되므로 시술 1-2개월후에는
의사를 다시 만나서 재발이 되었는지를 확인 받아야 합니다.

드믈게 재발이 되는 경우는 암이나 종양이 유관을 막아 일어날 수 있으므로
조직검사를 통하여 암이 아닌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수년전만 해도 섬유낭성변화가 심한 사람은 유방암에 잘 걸린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다 방면에 걸친 연구결과 섬유낭포성변화중에 비전형적 유관상피증식현상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곤 암과는 관계가 없음이 입증되었습니다.



섬유선종(Fibroadenoma)

섬유선종은 양성종양으로, 젊은 여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성질환이나
섬유낭성변화에 비하여는 다루기가 까다로운 것이 많습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섬유선종이 섬유낭성변화 보다 드믄 질환이라는 것입니다.

섬유선종은 단단한 몽우리로 성인여성에 흔하고 대부분은 주변 조직과 구분이
잘되어 잘 만져집니다. 땅콩알, 포도알, 대추알, 메추리알 등의 표현으로
매끈한 타원형으로 잘 만져질 수 있으며 여러개가 동시에 발견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대부분은 그리 크지 않으나 어떤 경우에는 유방 전체를 차지할 만큼 큰 경우도
있습니다.

고형의 종양이므로 낭종처럼 주사기로 간단히 제거할 수는 없다.섬유선종이
양성이지만 발견되면 제거수술을 받는 것이 원칙이다.

 

양성종양(섬유선종)을 수술로 제거해야 하는 이유는

첫째,섬유선종은 자연적으로 없어질 가능성은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시간이 경과되면서 크기가 커지고 모양도 변할 수 있으므로 환자가
      심리적인 면에서 무척 불안해 한다는 것.(혹시 암으로 변하면 어떻게 
      하나? 오진한 것은 아닐까? 등)

둘째,제거수술이 매우 간단하여 입원할 필요도 없고, 국소마취하에 작은
      상처로 수술이 가능하며,수술후에 통증도 거의 없다는 것.

    수술 상처도
    몇개월이 경과되면 눈에 거의 띄지 않고 수술후에 유방의 기능상의
    문제도 없다.(수유에도 문제가 없이 수술이 가능하다.)

세째,암의 초기에는 정밀검사나 진찰소견이 양성과 흡사하여 구분이
      안되는 경우도 있다.따라서 의사가 양성으로 판단한 혹중에서
      1-3%는 수술결과 암으로 확인되는 경우가 있다는 것.

네째,혹이 작을수록 작은 상처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섯째,정기적으로 세포검사,컴퓨터 조직검사 등으로 확인을 하며 지내면
      상처가 생기지는 않으나 환자에게 검사를 계속 받는 것이 큰 스트레스
      이며,아무리 검사를 해도 혹은 계속 남아있으므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

이상과 같은 여러면에서 판단을 해보면 분명 섬유선종을 포함한 양성종양은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관내 유두종(Intraductal Papilloma)

유두종이란 유두 가까이의 유관(젖줄)안에 생기는 또 다른 양성 종양입니다.
40대 여성에게 흔하고, 혹이 아주 작아 만질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유두로
여러가지 색의 이상 분비물이 나와 발견됩니다. 혈액(피)색,핑크색,녹갈색의
유두분비물 등이 나오므로 암으로 오인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유두 주위를 시계방향으로 차근 차근 눌렀을때 분비물이 나오는 곳이 유두종이
있는 곳입니다.

90-95%의 유관내유두종은 양성이지만 드믈게 악성으로 변할 수 있으므로
중요합니다. 따라서 유관내 유두종은 제거해야만 합니다. 다발성인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은 한개만 있으며 제거수술로 완치됩니다.

임상예를 하나 소개합니다.40대의 여성이 약 한달전부터 우측유두에서 피가
나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환자가 암 외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것은 두말할 것
없었습니다. 두려운 나머지 남편에게도 얘기를 하지 않았는데, 뒤늦게 이 사실을
안 남편이 환자를 병원에 데리고 왔습니다.

초음파진단이나 유방 특수촬영상 이상소견은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진찰소견상
유두의 10시 방향으로 피가 나왔으며 문제는 분비물의 세포검사상에는 이상
세포는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유두 주위에 작은 상처를 낸후 유선 소엽을 제거하는
수술을 시행하였습니다. 수술시야에서 피가 차있는 늘어난 유관이 보였고
그 유관에 속한 유선을 완벽하게 제거하였습니다.

조직은 병리의사에게 보내져 현미경하에서 자세한 조직검사를 하였는데 유관
내유두종으로 판명되었으며 악성세포는 관찰되지 않았습니다.



다발성 유관내 유두종(Multiple Intraductal Papilloma)

다발성 유관내 유두종은 한개만 있는 것에 비하여 위험하며 암과 관련 가능성이
훨씬 높습니다. 암이 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수술은 물론이고 정기검진을
다른 사람에 비하여 더 자주 열심히 해야 합니다.



지방종(Lipoma)

지방종은 부드럽고 매끈하게 만져지는 양성종양으로 잘 분화된 지방세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나 또는 여러개가 동시에 생길 수 있으나 악성으로
변하지 않으므로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런 종류의 혹이 만져져도 환자 스스로 "나쁜 병이 아니다"라고 결정을
해버리면 안됩니다. 꼭 병원에 찾아가 의사로 하여금 양성인지 악성인지를
구별하도록 해야 한다.

사람의 병은 매우 복잡하여 의사들도 판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환자의
판단이 꼭 옳다고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방종도 환자가 불안해 하면 제거수술을 해야 합니다.



유관확장증(Duct Ectasia)

유관확장증은 유방조직의 비교적 큰 유관에서 생기는 염증변화를 말합니다.
염증으로 인하여 유두분비물(갈색,회색,녹색,흰색,노란색,경우에 따라서는 피색도)이
나오고 염증의 후유증으로 유관이 막혀 분비물이 역류하여 유방조직 안에 고이므로
몽우리가 생기기도 합니다. 몽우리가 있는 부위에 통증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유두의 분비물도 문제 이지만 몽우리가 만져지므로 간혹 조직검사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암과의 관련성은 없습니다.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문제들 여성들이 근거 없이 암과 관련지어 걱정하나
의학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유방에 가해진 외상(外傷)
  어느 시기에 입은 외상도 암의 원인이 아닙니다.

 그러나 아주 심한 외상은 지방괴사(지방조직이 파괴되는 것)를 일으켜 몽우리를
 만들 수 있고 암과 구별이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몽우리가 사고후에
 생겨서 상당기간 없어지지 않고 사이즈도 커지는것 같으면 꼭 의사를 만나 검사를
 받도록 한다. 지방괴사가 있으면 암과 비슷한 소견을 보이므로 조직검사를
 통하여 암이 아니라는 확인이 필요한 것입니다.

2.유두함몰
  사춘기 이전부터 선천적으로 있었던 유두함몰은 암과 관계 없습니다. 그러나
  성년이 된 이후 후천적으로 생긴 유두함몰은 암에 의한 현상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문의에 의한 검진이 필요합니다.

 겨드랑이 근처에서 유두모양의 혹이 보이며 아기를 낳은후에 젖이 나오기도
 하는 것은, 과유두라 하여 정상인의 약 7%에서 볼수 있는 것으로 의학적으로는
 문제가 없습니다. 과유두에서는 아기에게 젖을 먹일때 젖이 나오기도 합니다.
 의학적으로 아무 문제도 없으나 미용상 흉하다면 간단히 제거하면 됩니다.

3.비대칭의 유방
  보통 좌측의 유방은 우측에 비하여 약 10%정도 사이즈가 큽니다. 그러나
  그 이상의 차이가 나거나 최근들어 사이즈의 변화가 있으면 전문의를 찾아 문제가
  있는지 꼭 확인을 받아야 합니다.

4.유방염
  아기를 낳고 젖을 먹이면서 또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도 유방염으로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성들은 염증을 앓은 경우 암이 걸리기 쉬울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을 갖고 있는 경우가 의외로 많습니다.그러나,염증의 병력과
  유방암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5.유방이 크면 암에 잘걸린다?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다만 유방이 크면 혹이 생겨서 클때까지(보통 2-3cm)
  손으로 만져지기 힙듭니다. 정기검진을 받지 않으면 혹시 병이 생긴 경우 
  초기에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유방에서 만져지는 대부분의 몽우리는 양성>

유방에서 몽우리가 발견되면 대부분 여성들은 암에 대한 공포에 빠지게 됩니다.
그러나 여성들이 만지는 유방의 몽우리의 대부분은 정상조직 또는 양성 질환에
의한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